cover-이승기_미니앨범(수정)  

李昇基-(樹林) 專輯歌詞中譯

Translated by:Ari


01.回首 (되돌리다)
02.樹林(숲)
03說愛你(사랑한다는 말)
04邀請我(나에게 초대)

 

 

回首(되돌리다)

없는 계절의
'나는 너를 사랑하고 있던걸까?'
어딘가에, 우리 함께했던 많은 시간이
닿을 어제 처럼 되돌려지곤
不知何時已來到此季節之終
“我是愛過你的吧?”
在某處我們一起度過的那無數時間
如今似乎伸手可觸及,一一如昨日之事般重現


순간마다 네가 떠올라
조용히 낮게 울리던 목소리
봄을 닮은 햇살 같았던 너의 모습까지
언제나 나의 매일을 환하게 비췄어
你浮現於每一個瞬間
那時你靜靜地哭著的聲音、
與近似春天陽光的模樣
總是無時無刻照亮我的每一天


순간마다 네가 떠올라
조용히 낮게 울리던 목소리
봄을 닮은 햇살 같았던 너의 모습까지
아주 작은 기억들 조차 여전히 선명해
你浮現於每一個瞬間
那時你靜靜地哭著的聲音、
與近似春天陽光的模樣
連極其細微的記憶都依然鮮明


없는 계절의
'나는 너를 사랑하고 있던걸까?'
어딘가에, 우리 함께했던 많은 시간이
닿을 어제 처럼 되돌려지곤
不知何時已來到此季節之終
“我是愛過你的吧?”
在某處我們一起度過的那無數時間
如今似乎伸手可觸及,一一如昨日之事般重現


순간마다 네가 떠올라
조용히 낮게 울리던 목소리
봄을 닮은 햇살 같았던 너의 모습까지
언제나 나의 매일을 환하게 비췄어
你浮現於每一個瞬間
那時你靜靜地哭著的聲音、
與近似春天陽光的模樣
總是無時無刻照亮我的每一天


순간마다 네가 떠올라
조용히 낮게 울리던 목소리
봄을 닮은 햇살 같았던 너의 모습까지
아주 작은 기억들 조차 여전히 선명해
你浮現於每一個瞬間
那時你靜靜地哭著的聲音、
與近似春天陽光的模樣
連極其細微的記憶都依然鮮明


우린 어디쯤 있을까?
많았던 기억들을 되돌려봐
우린 행복했던 걸까?
없는 마음들만 제자리에 남아
我們在哪裡呢?
回顧過往數以萬計的記憶
我們曾是幸福的嗎?
只有不明不白的心停留在我的位置上


순간마다 네가 떠올라
조용히 낮게 울리던 목소리
봄을 닮아 햇살 같았던 너의 모습까지
아직도 너를 잊지 않아
你浮現於每一個瞬間
你靜靜地哭著的聲音、
與近似春天陽光的模樣…..
至今我仍然無法將你遺忘


우린 어디쯤 있을까?
우리는 행복했던 걸까?

我們在哪裡呢?
我們曾幸福嗎?

 

 

樹林()

한참을 걷다보니
언덕 아래 나무 그늘 사이로
시간이 쌓여가네
너의 목소리가 들려오며
走了一會兒才發現
山丘下樹蔭間
又多積累了一層時間
就在聽見你聲音的同時……


어딘가에, 우리가 함께 웃던 날이
어딘가에, 우리가 아파했던 날이
아직 여기 남아있는 흔적이
우리 사랑했던 날들에
끝나지 않았다는 말해
在某個地方,有我們一起笑過的日子…..
在那某處,還有我們痛過的歲月…..
請對我說:至今仍殘留在此的痕跡
在我們愛過的日子裡
還並未結束


한참을 걷다보니
언덕 아래 나무 그늘 사이로
시간이 쌓여가네
너의 목소리가 들려오며
走了一會兒才發現
山丘下樹蔭間
又多積累了一層時間
就在聽見你聲音的同時


어딘가에, 우리가 함께 웃던 날이
어딘가에, 우리가 아파했던 날이
아직 여기 남아있는 흔적이
우리 사랑했던 날들에
끝나지 않았다는  
在某個地方,有我們一起笑過的日子…..
在那某處,還有我們痛過的歲月…..
請對我說:至今仍殘留在此的痕跡
在我們愛過的日子裡
還並未結束


어딘가에, 우리가 함께 웃던 날이
어딘가에, 우리가 아파했던 날이
아직 여기 남아있는 흔적이
우리 사랑했던 날들에
끝나지 않았다는  
나는 너에게로 간다
아름다운 계절들 사이로
때론 행복했던 날들이
스쳐가는 하루에 미안하지 않게
在某個地方,有我們一起笑過的日子…..
在那某處,還有我們痛過的歲月…..
請對我說:至今仍殘留在此的痕跡
在我們愛過的日子裡
還並未結束

 

我將往你的方向去
讓美麗的季節縫隙間
擦過那時而幸福的往日時
不再抱歉


어딘가에, 우리가 함께 웃던 날이
어딘가에, 우리가 아파했던 날이
아직 여기 남아있는 흔적이
우리 사랑했던 날들에
끝나지 않았다는 말해

在某個地方,有我們一起笑過的日子…..
在那某處,還有我們痛過的歲月…..
請對我說:至今仍殘留在此的痕跡
在我們愛過的日子裡
還並未結束

 

說愛你(사랑한다는)

미안해 짧은 한마디로 전화기를 끊었어
특별 것도 없고 요란 것도 없이
그냥 그렇게 흘러 갔어
用短短的一句對不起結束了通話
不特別 也不喧嘩
就這麼任其流過


한참 도착한편지엔
너무 힘이 든다고
나를 사랑 하는게
이해 하는게
너무 힘이 든다고
이제그만하자고
過了一陣子後才收到的信中
你說你很吃力
因為要愛我…..
你說你很疲憊
說要我們分手


사랑 한다는 흔한 한마디 말을 못해서
아프게해서 내가 나빴었어
서운했던 수많은 추억들
이젠 뒤로한
우리다시해볼까
처음 봤던 순간처럼
說愛你是如此平凡的一句話,我卻做不到
讓你受傷了,是我不好
如今令人依戀的種種回憶
已經被留在往日
我們要不要重新開始?
就像初次見面一樣……


괜찮아 괜찮아 질거야
몇번을되뇌보지 자꾸 눈물나는
가슴이 아픈게

너를 보낼수가없나봐
잊을수가없나봐
沒關係的 會變好的
無論回首幾次都會掉下眼淚
心很痛
大概因為無法將你送走
大概無法忘記你


사랑 한다는 흔한 한마디 말을 못해서
아프게해서 내가 나빴었어 
서운했던 수많은 추억들 
이젠 뒤로한  
우리다시해볼까 
처음 봤던 순간처럼

說愛你是如此平凡的一句話,我卻做不到
讓你受傷了,是我不好
如今令人依戀的種種回憶
已經被留在往日
我們要不要重新開始?
就像初次見面一樣……

 

邀請我(나에게초대)

문득 외로운 마음에 힘이 들어질 어떻게 하니?
괜히 서글픈 생각에 마음 약해질 어떻게 하니?

因突然感到寂寞而疲憊時該如何是好?
因莫名悵惘的思緒而變得脆弱時又該怎麼辦?


아플 때는 언제나 혼자란 생각에
눈물방울들이 하나 , 맺힐
힘들었던 하루 끝엔 내가 있을게
조금만 곁에, 가까이 와주지 않겠니?
覺得難受時總是一個人思索
淚水就這麼一滴、兩滴一一凝結

 

疲憊的一天結束時有我在
能否請你待在我身邊一會兒,再走近一些呢?

 

그대 곁에, 그대 조금 나의 곁에
달콤한 눈물들도 끌어 안을게
슬퍼했던 오래 기억들도 같이 나누자
조금씩 오래오래 손을 마주잡고
在你身邊,你也再接近我一些
甚至擁抱那些甜蜜的眼淚
一起分享曾經傷感的記憶吧
再多一些,我們一直一直雙手緊握


문득 외로운 마음에 힘이 들어질 어떻게 하니?
괜히 서글픈 생각에 마음 약해질 어떻게 하니?
因突然感到寂寞而疲憊時該如何是好?
因莫名悵惘的思緒而變得脆弱時又該怎麼辦?


아플 때는 언제나 혼자란 생각에
눈물방울들이 하나 , 맺힐
힘들었던 하루 끝엔 내가 있을게
조금만 곁에, 가까이 와주지 않겠니?
覺得難受時總是一個人思索
淚水就這麼一滴、兩滴一一凝結

 

疲憊的一天結束時有我在
能否請你待在我身邊一會兒,再走近一些呢?


그대 곁에, 그대 조금 나의 곁에
달콤한 눈물들도 끌어 안을게
슬퍼했던 오래 기억들도 같이 나누자
조금씩 오래오래 손을 마주잡고
조금씩 오래 손을 놓지 않고

在你身邊,你也再接近我一些
甚至擁抱那些甜蜜的眼淚
一起分享曾經傷感的記憶吧
再多一些,我們一直一直雙手緊握
再多一些,永遠,不要將手散開

 

 

Posted by 阿里Ari at 痞客邦 PIXNET 留言(0) 引用(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