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712375_1728673450788987_6222820842061955072_n.jpg

。Lyrics。 太妍— 11.11 歌詞翻譯

 

Translated by Ari

 

It’s 11:11

오늘이 한 칸이 채 안 남은 그런 시간

우리 소원을 빌며 웃던 그 시간

별 게 다 널 떠오르게 하지

네 맘 끝자락처럼 차가운 바람

창을 열면 온통 네가 불어와

이 시간이 전부 지나고 나면

이별이 끝나 있을까 Yeah 

널 다 잊었을까

 

現在是十一點十一分

一天來到此時,只剩片刻就將走完

也是我們一起許願、一起歡笑的時刻

總能想起你

想你的心是那無邊的寒風

一開窗便席捲而來

 

我在想

倘若這時間過去

離別會不會到此為止?

還是已把你忘得徹底?

 

 

 

 

 

모든 게 자릴 찾아서 떠나가고

넌 내 모든 걸 갖고서 떠나도

내 맘은 시계 속의 두 바늘처럼

같은 곳을 두고 맴돌기만 해

一切終會另謀他處、落地扎根

即使你帶走我的一切、遠走天涯

我心裡的時鐘裡仍有一對指針

在原處轉動不止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oh

Na na na na na na na na

I believe I will be over you

 

달력 안에 있는 

오래 전에 약속했던 몇 월의 며칠 

너에겐 다 잊혀져 있었다면 

내가 지워야지 뭐

지나고 나면 별 거 아니겠지 뭐

如果你已經忘記:

許久前我們在月曆上劃記下的某月某日之約

那我來擦掉就好

過了也就罷,沒什麼大不了的

 

 

 

모든 게 자릴 찾아서 떠나가고

넌 내 모든 걸 갖고서 떠나도

내 맘은 시계 속의 두 바늘처럼

같은 곳을 두고 맴돌기만 해

一切終會另謀他處、落地扎根

即使你帶走我的一切、遠走天涯

我心裡的時鐘裡仍有一對指針

在原處轉動不止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oh

Na na na na na na na na

I believe I will be over you

 

계절 틈에 잠시 피는 낯선 꽃처럼

하루 틈에 걸려 있는 새벽 별처럼

이 모든 건 언젠가는 

다 지나가고 말겠지

就像那些趕著季節間隙,短暫綻放的陌生花朵

或是那截日出之際躍上天空的星芒

短暫之華

本稍縱即逝

 

 

모든 게 자릴 찾아서 돌아오고

내가 아무 일 없는 듯이 웃게 되면

너의 이름 한 번쯤 부르는 게

지금처럼 아프지 않을 거야

一切終會另謀他處、落地扎根

如果我能裝作沒事般微笑、

再喚一次你的名

那說不定...就不會像現在一樣痛吧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oh

Na na na na na na na na

I believe I will be over you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oh

Na na na na na na na na

I believe I will be over you

文章標籤
創作者介紹

嘿,阿里 / Hey,Ari

阿里Ari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