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 - 너라면 좋겠어

 

매일 아침마다 지저귀는 창밖의 저 새가 너라면 참 좋으련만
벌써 연락 안된지가 한달 두달이 넘었어 정말 우린 헤어졌나
내 사랑은 진짜 사랑 아니라고 친구들은 말했지만
듣지 않았어 믿지 않았어 그래서 후회만

다시 사랑하지 않을래 사랑하지 않을래
다시 사랑하지 않을래 사랑하지 않을래

매일 아침 퉁퉁 부은 두 눈 부끄러워 미치겠어

그댈 미워하지 않을래 미워하지 않을래
그댈 미워하지 않을래 미워하지 않을래

사랑보다 미움보다 쉬운 기다림이 괜찮겠어
그대 기다리고 있을래



저기 어디선가 본듯한 긴 머리 아가씨가 너라면 참 좋으련만
정신나간 사람처럼 따라 가서 말 걸어봐 미안 미안 미안해요

외롭다는 기분은 이런 거 였어 친구들은 모를거야
보고 싶은 걸 안고 싶은 걸 어쩌지 어쩌지

다시 사랑하지 않을래 사랑하지 않을래
다시 사랑하지 않을래 사랑하지 않을래

매일 아침 퉁퉁 부은 두 눈 부끄러워 미치겠어

그댈 미워하지 않을래 미워하지 않을래
그댈 미워하지 않을래 미워하지 않을래

사랑보다 미움보다 쉬운 기다림이 괜찮겠어




다신 보내 주지 않을래 보내 주지 않을래
다신 보내 주지 않을래 보내 주지 않을래

죽을 만큼 아픈 이별은 또 두번 다시 못 하겠어
그럼 만날 수가 있을까 (만날 수가 있을까)
다시 만날 수가 있을까 (만날 수가 있을까)
처음이자 마지막 내 사랑 너라면 참 좋으련만


그게 너라면 참 좋겠어

 

===

尹道賢-如果是你多好

Translated by: Ari

如果每天早上在窗外嚶嚶叫的鳥是你,那就好了,
不知不覺已經有一兩個月沒有聯絡,所以我們真的分手了吧?
雖然朋友都說你的愛並非真的愛,
但我不聽也不信,只是後悔著......

不打算再愛了嗎?不打算再愛了嗎?

每天腫著雙眼丟臉得要死了

但是無法恨你也無法討厭,無法恨也無法討厭......

比起愛或恨,還是簡單一點等著好些,
所以我打算等你


如果偶然遇到的長髮女生是你,那就好了,
像個失魂的人跟上前去攀談,真的非常 非常 對不起

孤獨的心情就像現在這樣,朋友們應該不知道
想見見你,想抱抱你,該怎麼辦呢?怎麼辦?


不打算再愛了嗎?不打算再愛了嗎?


每天腫著雙眼丟臉死了

但是無法恨你也無法討厭,無法恨也無法討厭......

比起愛或恨,還是簡單一點等著好些,
所以我打算等你

 


不能再一起下去嗎?不能再一起下去嗎?


如死般痛苦的離別,再也不能多承受第一次,
如此下去的話還可以再見到面嗎?
可以再見面嗎?

如果我最初和最後的愛都是你該有多好?

如果是你就好了......

 

 



阿里Ari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