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32893391  

 

朴孝信-野花(야생화) 歌詞中譯

 

Translated by Ari

verse.

하얗게 피어난 얼음 하나가

달가운 바람에 얼굴을 내밀어

아무 못했던 이름도 몰랐던

지나간 날들에 눈물이 흘러

雪白盛開的雪花一朵

向著親暱的徐風探出頭

在無語中,連名字都未知的

過往歲月裡輕落淚珠

 

b.차가운 바람에 숨어 있다

한줄기 햇살에 녹이다

그렇게 너는 한번 내게 온다

在凜然的風中躲藏

在一縷暖陽中消融

如此你方能再度朝我走來

 

c.좋았던 기억만

그리운 마음만

니가 떠나간 위에

이렇게 남아 서있다

잊혀질 만큼만

괜찮을 만큼만

눈물 머금고 기다린 떨림 끝에

다시 나를 피우리라

僅倚著喜歡你的記憶

僅倚著思念你的情緒

在你遠去的道上

獨自卓立

如同被遺忘的

如同不在意的

噙著淚等待凋零過後

再度將我綻放

 

verse2.

사랑은 피고 지는 타버리는 불꽃

빗물에 젖을까 눈을 감는다

綻放出愛又凋零

火花浴火重生

溽濕於雨水又何妨

我閉上雙眼

 

b.어리고 작았던 나의 맘에

눈부시게 빛나던 추억 속에

그렇게 너를 한번 불러본다

我微小青稚的心裡

曾有段耀眼的記憶

那樣重新喚我出生

 

c.

좋았던 기억만

그리운 마음만

니가 떠나간 위에

이렇게 남아 서있다

잊혀질 만큼만

괜찮을 만큼만

눈물 머금고 기다린 떨림 끝에

그때 다시 나는

僅倚著喜歡你的記憶

僅倚著思念你的情緒

在你遠去的道上

獨自卓立

恰如被遺忘的

恰如不在意的

噙著淚等待凋零過後

是你再度呼喚我

 

bridge2.

메말라가는 위에

온몸이 들어가고

손끝에 남은

너의 향기 흩어져 날아가

在貧脊的土地上

倚附全身

手指尖上你留下的香味便在土地裡飄散

 

c2.

멀어져 가는 너의 손을

붙잡지 못해 아프다

살아갈 만큼만

미워했던 만큼만

훗날 너를 데려다

봄이 오면 그날에 피우리라

不能牽住你遠去的手使我心痛

恰如能活多久

恰如恨過多深

盼遙遠來日到來時你帶我走

是故春來始綻

 

 

-----

望你順遂,台灣

 

 

阿里Ari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